전생의 업보로 고단한 인생
팝코
2014-03-10 15:06:54 │ 조회 1617

전생의 업보로 고단한 인생


 


두번의 전생서 사형집행관… 불운 따라다녀



Y씨는 정말 운이 없는 사나이였다. 태어나자마자 집에 불이 나는 바람에 양친이 모두 죽고 어린 그 사람만 남았다. 그는 친척집을 전전하며 살았는데 이상하게 그를 돌봐주는 친척마다 몸이 아파 일찍 죽거나 사정이 생기는 바람에 결국 고아원에 맡겨졌다.



시설 좋은 고아원도 많은데 하필 그가 간 곳은 악덕 고아원 중 하나였다. 학교도 보내지 않고 아이들에게 노동을 시키고 매질도 심했다. 온갖 고생을 다하다 뜻이 맞는 원생끼리 집단 탈출해 사회로 나왔다. 하지만 그에겐 사회도 만만치 않았다. 초등학교도 졸업하지 못한 채 오로지 검정고시로 고등학교를 끝내는 동안 노동이란 노동은 모두 다했다.



그에게 한 가지 재주는 10대 때 우연히 배운 도배일이 전부였다. 도배 기술로 전국을 누비며 하루 종일 목이 부러져라 도배지에 풀을 붙여 생계를 이었고 같은 일을 하는 아내를 맞아 살림도 차렸다. 한동안은 정말 행복했다. 식구도 늘었고 보금자리도 장만했으니 더 이상의 불행은 없으리라 믿었다.



그런데 첫 번째 불행이 찾아왔다. 어느 날 도배를 하던 중 천정에서 석면가루가 떨어져 왼쪽 눈에 들어갔다. 눈이 약간 충혈되고 간지러웠지만 병원 갈 시간과 돈이 없었기에 무심코 넘어갔다. 설마 가루 좀 들어갔다고 별일 있겠나 싶었는데 그만 실명으로 이어졌다.



두 번째 불행은 아기가 없었다는 것. 아기를 낳기 위해 온갖 노력을 다했지만 소용없었다. 아무래도 석면 뜯는 일을 했던 것이 불임의 원인인 듯 했다. 2세를 포기하고 부부끼리 의지하고 살던 중 세 번째 불행이 찾아왔다. 그만 아내가 병으로 세상을 떠나고 만 것이었다.



"아내가 허망하게 떠난 뒤, 제 수중엔 땡전 한 푼도 없었습니다. 아내의 병원비로 모아둔 돈마저 모두 날리고 말았죠."


 


그는 한동안 침묵하더니


 


"법사님, 지하철 한쪽 벽에 '거센 파도는 일등 항해사를 만든다'는 문구를 보신 적이 있으십니까? 그 말만 보면 정말 울화통이 터집니다. 도대체 저는 얼마나 훌륭한 일등 항해사가 되려고, 살면서 거센 파도만 줄기차게 맞는 건지 모르겠습니다." 라고 했다.



그는 자신의 기구한 인생을 쓴 장문의 편지를 전달하며 "희한하게도 죽을 마음은 안 생겼습니다. 요즘 걸핏하면 자살하는데, 그럼 저 같은 사람은 벌써 1000번도 넘게 자살했을 겁니다"라고 했다. 그의 구명시식 부탁은 차마 거절할 수 없었다.



기구한 Y씨의 업장은 전생을 통해서만 설명할 수 있었다. 물론 아무에게나 전생을 말해주지는 않는다. 그러나 어둠은 빗자루로 쓸어내는 것이 아니라 불을 밝히면 자연히 달아나듯, 전생도 필요한 사람은 꼭 알아야 한다.  Y씨의 경우가 그랬다.



 


그는 전전생(前前生)에 살수(殺手),  즉 사형수의 목을 베던 사람이었다.


 


 



 


1905년 참형이 완전히 사라질 때까지 조선은 사형에 있어 참형을 실시했다. 엄연히 살수로서 자신의 직분을 다한 것이 죄라고는 할 수 없지만 수많은 이의 목숨을 형장의 이슬로 사라지게 한 업은 너무도 컸다.



일제 때 환생했지만 사형장의 그늘을 벗어나진 못했다. 이번엔 교도소 사형집행관이었다. 이렇듯 무의식 중에 중대한 업을 지었던 전생의 비밀을 말해주자 그는 마치 알고 있었다는 듯 "늘 꿈을 꾸면 목을 맨 사람들이 천정에 매달려 있었습니다. 왜 그런 끔찍한 꿈을 꾸었는지 의문이 풀렸습니다"라고 말했다.



한동안 Y씨는 바닥에 엎드려 통곡했다. 전생에 지은 업으로 마흔 다섯 해 동안 숱한 고난을 겪었던 그는 영적으로 크게 성숙해있었다. "극한 괴로움은 큰 깨달음으로 가는 길입니다. 이제 인생의 일등 항해사가 되십시오." 얼마 후 Y씨는 감사의 인사와 함께 수행을 위해 산으로 떠난다는 짧은 전갈을 남기고 속세를 떠났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