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승사자가 ‘새마을호’를 ?
nature
2006-06-27 14:10:22 │ 조회 6065

저승사자가 ‘새마을호’를 이용했나

같은 열차 기관사 3명이 3시간 내 3명 치어 … 철도 역사상 처음 일어난 ‘이상한 사고’


열차 한 대가 세 시간 동안 기관사 세 명이 바뀔 때마다 사망사고를 낸 엽기적 사건이 ‘열차괴담’을 양산하고 있다.

믿기 어려운 사건의 내용은 이렇다. 지난 5월1일 10시20분 전남 여수를 출발해 서울로 향하던 새마을호 162열차(기관사 김길선)는 출발 26분 후인 10시46분, 여수시 율촌면 율촌역 인근 여흥 건널목을 건너던 이모씨(81·여)를 치는 사망사고를 냈다. 이후 기관사를 바꾼 이 열차(기관사 변기연)는 첫 사고가 난 지 2시간18분 후인 오후 1시4분쯤 전북 완주군 삼례읍 삼례역 구내 길이 12m 익옥천 교량을 지나던 강모씨(82·여)를 친다. 그리고 바로 35분 후인 오후 1시39분에는 전북 익산시 함열읍 와리 용성 건널목에서 자전거를 타고 무단횡단하던 구모씨(90)가 열차에 받혀 그 자리에서 숨졌다. 익산역에서 기관사가 바뀐 지 10분 만의 일이었다. 여수를 출발해 익산시까지 210km를 오는 동안 세 명의 노인이 모두 다른 장소에서, 각기 다른 기관사가 운전한 같은 열차에 치여 숨진 것. 

도대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을까. 사고 조사를 마친 철도청이 내린 결론은 ‘우연의 일치’라는 것. 다만 국내 철도 역사 103년과 세계 철도 역사에 이런 경우는 단 한 번도 없었다는 게 철도청 관계자들의 증언이다. 지난해 1월부터 올 4월 말까지 건널목이나 철길 횡단사고로 목숨을 잃은 사람은 모두 230명. 하지만 단일 구간 내에서 한 열차가 각기 다른 사망사건을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꼬리에 꼬리 물고 ‘열차괴담’ 양산

철도청의 조사 결과 이번 사건에 기관사의 과실은 없었던 것으로 잠정 결론났다. 철도청 순천지역사무소 윤영철 조사팀장은 “기관사의 책임이 없으므로 아무런 배상 책임이 없고, 유족들에겐 위로비 명목의 장례비가 지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제는 철도청의 이런 입장 표명과 관계없이 시중에서 구구한 ‘괴담’들이 떠돈다는 점. “저승사자가 급하다 보니 새마을호를 이용했다” “열차 번호 162호, 기관차 번호 7408호, 둘 다 각기 숫자를 합하면 아홉수, 마지막과 끝, 죽음을 의미하는 숫자들이다” “7408호 기관차는 지금까지 노인들만 100명을 죽인 귀신 붙은 기관차다” “올해 전라선에서 숨진 15명의 혼이 씌었다” 등등(철도청 홈페이지 게시판). 물론 이에 대한 철도청의 반응은 “사실무근의 허황된 이야기”라는 것.

하지만 이번 사건들에 많은 공통점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목숨을 잃은 노인들은 각각 그 시간, 그 자리에 가야 할 만한 이유가 있었고 모두 무엇인가에 홀린 듯 건널목이나 철길로 빨려 들어갔다. 

사고 이틀 전부터 친구 집(건널목 건너편)에 가지 못해 마음이 급했던 첫번째 희생자 이씨 할머니는 열차가 온다는 경보음이 울리는 상황에서도 지팡이를 짚은 채 건널목에 들어섰고, 두 번째 사고의 희생자 강씨는 철길 건너 자신의 과수원에서 일하다 전날 온 비로 철길 밑 도로가 물에 잠기자 철길 무단횡단을 선택했다. 그런데 무슨 이유에서인지 강씨는 이날 과수원 옆의 짧고 건너기 좋은 철길을 놓아두고 교량 위를 걷다 사고를 당했다. 평소 가는귀가 먹고, 눈이 어두웠던 세 번째 구씨의 경우는 더욱 이상하다. 건널목 차단기 틈새로 자전거를 타고 들어서는 구씨를 안내원이 온몸으로 제지했으나, 그는 오히려 안내원을 피해 열차가 오는 곳으로 자전거를 몰아간 것.

“정말 귀신이 씐 것인지, 굿이나 제사라도 지내야 할 모양입니다.” 마지막 사고 당시 열차를 운전했던 기관사 임수영씨(38)는 아직도 이 꿈같은 일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 

과연 여수발 서울행 162호 새마을호에는 귀신이라도 붙은 것일까. 수수께끼 같은 이번 사건의 전말은 죽은 자만이 알 것이다. 


< 최영철 기자 > ftdog@donga.com

댓글 (2개)
     
    • 추천순
    • 조회순
    • 댓글순
    • 최신순
    제목  

    아기 품은 여자 유령? 휴대폰에 찍혀‥

    아르헨티나에서 휴대폰에 찍힌 선명한 유령 사진이 공개돼 화제 선상에 올랐다.현지 웹사이트는 지난 19일 아르헨티나 북서부 살타주의 산 베르나르도...

    화이트홀
    조회 940
    0

    죽은 이가 말했다 “딸을 구해줘 고맙소”

    죽은 이가 말했다 “딸을 구해줘 고맙소”화창한 오후였다.지난달 28일 노스 시애틀 발라드 NW 7334 15AVE 도로.방금 어린이집에서 데리고 나온 안나는 승...

    nature
    조회 891
    0

    동부간선도로의 유령차 [1]

    이글은 저널로그 김현규님의 글입니다. 재미있어서 소개합니다.자유로 귀신 이야기를 아시나요? 몇 년전 모 방송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에서도 다루었...

    화이트홀
    조회 1555
    0

    쇼생크탈출’ 맨스필드교도소, 알고보니 귀신출몰 장소

    쇼생크탈출’ 맨스필드교도소, 알고보니 귀신출몰 장소(서프라이즈)영화 '쇼생크 탈출'의 실제 교도소가 귀신들의 출몰로 유명했다?7월 11일 방송된 ...

    nature
    조회 784
    0

    자살이 아니다, 영계의 의료사고 또는 복수

    자살이 아니다, 영계의 의료사고 또는 복수차길진의 시크릿 가든 = 신문이나 TV 뉴스를 보면 종종 의료사고가 보도된다. 본의 아니게 살릴 수 있었던 환...

    nature
    조회 1098
    0

    2100년 동안 썩지 않은 마왕퇴의 귀부인... [1]

    2100년 동안 썩지 않은 마왕퇴의 귀부인...<마왕퇴의 귀부인> 책에 소개된, 발굴 당시 귀부인의 모습이다. 우리에게는 왜 <반지의 제왕>이나 <...

    nature
    조회 1497
    0

    자살과 타살의 갈길은 다르다

    자살과 타살의 갈길은 다르다.먹고 살기가 어려운 것을 이유로 자식을 죽이고 자기도 자살하는 부모가 늘고 있습니다.그렇지만 자살과 타살은 엄...

    nature
    조회 1182
    0

    귀신 봤다는 연예인들

    귀신 봤다"는 연예인어디 방향으로 뛰어가도 구미호가 번개처럼 코 앞을 가로 막는다. 놀란 남자는 컴컴한 방안으로 뛰어 들어가 방문을 닫는다. 필사...

    nature
    조회 1111
    0

    영화 '디아이'가 실제로?, '셀룰러 메모리' 현상

    영화 '디아이'에 등장하는 '셀룰러 메모리'가 화제가 되고 있다. '셀룰러 메모리(Cellular Memory)란 이식수혜자들에게 기증자의 성격과 습성까지 전이되...

    nature
    조회 874
    0

    교통사고 현장서 ‘사망자 유령’ 포착

    교통사고 현장서 ‘사망자 유령’ 포착칠레의 한 교통사고 현장에서 사망자의 유령처럼 보이는 흔적이 포착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고속도로에서 ...

    nature
    조회 123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