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신의 손에서 삼대독자를 구해낸 이항복
곰돌집
2007-05-04 18:25:44 │ 조회 1776

생사를 오고가는 삼대독자 

 

때는 선조 초년. 한양 사직동에 사는 김 진사의 집에는 80여세의 늙은 부인을 위시하여 60여세 가량의 부인과 40여세로 보이는 부인 등 삼대고부(三代姑婦)들이 사랑에 나와 그 집주인인 김 진사의 병상에 앉아 있다. 또 젊은 부인이 노부인들 이상으로 속을 태우며 남편이 죽으면 자기도 따라 죽을 각오를 하고 있다.

 

20세의 김 진사는 명문가의 후예이자 삼대독자로서 어른들로부터 금지옥엽으로 자랐을 뿐만 아니라, 용모가 수려하고 재능과 기예가 출중하여 주위 사람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었다. 이러한 김 진사가 며칠 전 우연히 급병에 걸렸다. 정성을 다한 간호와 명의들의 약이 아무런 효험이 없어, 그의 조부와 부친같이 일찍이 저승길로 향하고 있다.


그러나 조부와 부친은 유복아일망정 일점의 혈육은 남겨 대를 이었으며 제사 또한 끊기지 않았는데, 김 진사는 결혼한지 육칠 년에, 그 부인이 한번의 태몽조차 없이, 조부와 부친의 뒤를 따르려 하고 있다. 결국 김 진사의 어머니 되는 중년 부인은 시조모와 시모의 눈치를 살피며 낮으나 비통한 음성으로 말을 꺼낸다.


“헛일이온줄 압니다마는 점쟁이라도 한번 불러들여 물어보시면 어떠하올는지요. 이 애가 죽으면 김씨 댁은 멸망하는 것이니 저의 간곡한 청을 허락하여 주십시오.”

 

“그렇게라도 하고 싶거든 네 마음대로 하여라. 저 애만 살아난다면 우리가 대신 죽어도 여한이 없을 터인데 그만한 청을 아니 듣겠느냐?”

 

이렇게 하여 평동에 사는 이름난 점쟁이 홍판수라는 장님을 청했다. 산통(算筒)을 흔들던 홍 장님은 한참 후 이를 거두고 무엇을 중얼거리면서 생각하더니 이윽고 입을 연다.


 “이 댁 주인의 증조부 되시는 분이 형조당상의 벼슬을 할 때, 술에 만취하여 부질없는 노여움과 객기를 부리다가 서리(書吏)와 사령(司令)의 중장을 때려 원통히 죽인 일이 있습니다.


서리도 불쌍하게 죽었거니와 사령은 오늘날 이 댁 형편처럼 삼대독자의 몸으로 자식도 없이 젊은 몸으로 한 집안에 사대과부를 남겨놓고 술 주정에 희생되었던 것입니다. 이에 그 원혼들이 명부에 호소하여 이 댁의 삼대독자를 잡아가도록 판결을 얻었으니, 이미 정해진 운명이라 인력으로는 어찌하지 못하리다.”

 

홍 장님은 매우 딱한 듯이 한숨을 내쉬고는 자리를 뜨려한다. 이때 제일 늙은 부인이 장님의 소매를 붙잡으며 애걸한다.

 

“부부일체이니 남편의 죄를 내가 넘겨받아 죽어서 원혼에게 사죄할 터이니, 그러면 우리 증손이 혹시 살길이 있을는지 다시 한번 점을 쳐 달라.”


말이 떨어지기 무섭게 조모와 모친 그리고 진사의 부인까지 뜻을 같이 하며 매달린다. 그는 어이가 없다는 얼굴로 말을 꺼낸다.


“정성이 하도 딱하니 단 한가지의 좋은 방법을 가르쳐 드리리다. 그러면 주인양반은 혹시 살아날지 모르나, 원귀의 노염을 사서 내가 화를 당할 것이 명백합니다. 


하지만 이것 역시 저의 명수(命數)로 생각하고 분수 모르는 적선을 하려 하니, 후일 댁에서 잘 되시는 때에 저의 후손이나 잘 붙들어 주시오.”

 

말을 마친 그는 한참동안 다시 점을 치고는 말을 이었다.

 

“마님들과 아씨의 정성은 비록 지극하시나, 아무리 몸을 희생하셔도 원귀를 없애기에는 너무나 무력하십니다. 여기에는 덕을 쌓고 어진 일을 많이 한 명문가의 자제로서, 그 기개와 복록이 한 시대의 영웅대인으로 장래 국가의 큰 동량이 될 재목으로서, 사람들이 존경하고 귀신도 보호할 인물이 필요합니다. 


그 사람에게 주인양반의 생사를 위임하여 잠시도 옆을 떠나지 않고 요 며칠을 무사히 넘긴다면 살길이 분명히 있을 겁니다. 뿐만 아니라 장래에 주인양반도 큰 이름을 남기며 자손이 창성하고 부귀와 영화가 대를 끊기지 않을 것임을 소인이 보증합니다. 훈수하는 김에 좋은 인물까지 추천하오리다.”

 

원혼과의 하룻밤 싸움

 

홍판수가 추천한 인물은 사직동에 인접한 필운대에 사는 전(前) 판서 이몽량의 아들 이항복(李恒福)이라는 20세의 청년이었다. 


이 판서는 벌써 여러 해 전에 작고하고 이항복은 홀어머니 최씨의 자애와 엄격한 교훈 아래 호방 활달한 천품을 학문과 수양으로 도야하던 청년이다.  홍 장님은 이 판서 때부터 그 집에 출입해서 이항복의 인물 식견과 그의 앞날의 부귀공명이 혁혁할 것을 미리 통관했기 때문에 그의 복록을 빌어 김 진사의 화를 구하려고 했다. 김 진사의 증조모와 조모는 손자를 살리려는 일심으로 장님의 가르침대로 몸소 그 집을 찾아 이항복의 모친과 대면하고 전후사정을 말하고 나서 손자를 살려주기를 백 배 사정했다.

 

이항복은 본래부터 의협심이 강하고 최씨 부인 역시 적선하기를 좋아하는 성품이라 어려울 줄 알았던 소청이 용하게 용납되어, 이항복은 그날 저녁으로 김 진사의 집에 와서 죽어 가는 중병인을 껴안고 있게 되었다.

 

몇 시각이 지난 후, 돌연 창을 차는 음풍이 촛불을 명멸케 하더니 모골을 송연케 하는 귀기(鬼氣)가 바람과 함께 침입했다. 그러자 갑자기 김 진사가 몸부림을 치며 눈을 부릅뜨고 이를 악물며 게거품을 뿜고서 헐떡이기 시작했다.

 

‘옳다! 아마 이제부터가 내 활동할 시기인가 보다. 하여튼 기다려 보자.’

 

이항복은 더욱 정신을 가다듬고 환자를 꼭 붙들고 눈을 크게 뜬 채 촛불 건너 검은 그림자를 응시했다. 어느 듯 칼을 든 시커먼 원귀가 나타나 김 진사에게 달려들었다. 그때마다 김 진사는 몸부림을 치며 고통스러워했다. 이항복은 더욱 힘차게 환자를 끌어안고 몸으로 가려주었다. 무서운 형상을 하고 달려들던 원귀는 김 진사의 멱살을 잡으려다가 이항복 앞에 와서는 발을 멈추고, 다시 물러서기를 십여 차례 했다. 드디어 원귀는 이항복을 향하여 큰 소리를 질렀다.


“이항복아, 부질없는 일을 하지 말고 그 사람을 속히 내게 내어다오. 만일 내 말에 복종하지 않으면 네게도 화가 미치리라.”

 

이항복은 이에 끄떡도 하지 않고 소리쳤다.

 

“남아일언 중천금이라. 나는 부탁을 받아 이 사람을 살리려고 하니, 나까지 죽이든 말든 내 목숨이 있는 한, 이 사람을 네게 내주지 못하겠으니 마음대로 하라!”

 

원귀는 험상을 드러내고 이번에는 칼을 항복에게 겨누고 달려들었다. 그러나 이항복은 태연히 부동한 채 늠름하게 버텼다. 원귀가 감히 이항복에게는 손을 대지 못했다. 어느 덧 시간이 흘러 닭이 울었다. 원귀는 칼을 던지고 이항복 앞에 엎드려 애통히 말했다.


“저 사람은 소인에게 속세의 원한이 있는 자이옵니다. 오늘을 지내면 영구히 보복할 날이 없거늘 장차 대감이 되실 분께서 돌연히 출현하여 소인의 일을 저지하시니 어찌 원통치 않으리요! 제발, 저 사람을 내어 주옵소서.”

 

그러자 항복은 정색을 하고 말했다.

 

“나는 너와는 하등의 은혜나 원한이 없는 동시에 이 사람과도 교분조차 없던 처지로다. 그러나 삼대요사(三代夭死)로 제사가 끊어지려는 이 집 내력과 주인 잃은 삼대 과부와 부인이 대신 속죄하려는 비참한 광경에 깊이 감동된 바 있어, 의(義)로써 이 사람의 보호를 승낙하고 그 책임을 인수했다. 


그러니 내 목숨이 있는 한 이 사람의 신상을 털끝만큼도 건드리지 못하게 할 것이라. 그런데, 그대가 원한을 갚으려면 어찌 나를 죽이지 않느냐? 이제 와서는 너의 미운 대상이 이 사람이 아니라 내가 될 터인데….”

 

원귀는 눈물을 흘리며 말했다.

 

“어르신이 이토록 소신의 일을 방해하시니 어찌하오리까. 소인이 아무리 원수 갚기에 급급할지라도 일국의 큰 주석이 될 분을 향해 칼날을 겨눌 수 없사오니 이제 소인은 물러가옵니다. 


허나 어르신께서도 차후에는 극히 자중하셔서, 장래에 나라와 세상을 위해 몸을 아끼실 것이요, 경솔히 이런 일에 참견하지 마시기를 비옵니다.”

 

원귀는 하직을 고하고 방에서 나가며 대성통곡을 했다. 그리고는 달려나가면서 이렇게 외쳤다. 


“오늘을 넘겼으니 다시는 원(寃)을 갚을 날이 없도다. 이것이 모두 평동 홍판수 놈의 부질없는 방해에서 생긴 일이니, 이놈을 대신 잡아다 분을 풀리라!”

 

이 때 김 진사는 전신이 굳어지고 사지가 얼음처럼 싸늘하게 되었으나, 오직 명문 근방에 온기가 남아 있었다. 이렇게 하여 김 진사는 구사일생으로 목숨을 건지게 되었고, 평동 홍판수는 그만 희생되고 말았다. 

 


이항복 영정(18세기 복원본, 나주 귀곡사 봉안본)

 

이후 선조 13년에 이항복과 김 진사는 알성별시에 우수한 성적으로 급제한다. 이항복·이덕형·김여물·오덕령·한준겸 등이 선발되었고, 당시 대재학이며 이조판서를 겸하던 율곡 이이 선생은 이들을 나라의 동량이 될 것이라며 임금께 적극 천거한다. 오성 이항복, 한음 이덕형과 더불어 급제자의 명단에 오른 김여물이란 사람이 바로 김 진사였다  

댓글 (2개)
     
    • 추천순
    • 조회순
    • 댓글순
    • 최신순
    제목  

    로또 1등 대박? 조상님 꿈부터 꿔라

    ‘로또 1등 당첨은 조상님 덕분?’로또복권(온라인복권) 수탁사업자인 나눔로또가 지난해 1등 당첨자 291명 중 14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

    화이트홀
    조회 1604
    0

    이젠, 제사도 딸(여성)이 올린다.

    이젠, 제사도 딸(여성)이 올린다. ■최근 여성(女性)의 지위가 많이 향상됐다. 여성 총리, 여성 장관 뿐 아니라 이제는 서울 시장도 여성 후보 경쟁 시...

    nature
    조회 1620
    0

    가장 지존지대한 분은 내 조상

    가장 지존지대한 분은 내 조상  왜 조상님을 잘 받들어야 합니까?이 대우주 천체권 내에 가장 소중한 것이 뭐냐 하면 자기 자신이다. 왜 그러냐 하...

    샤니팡
    조회 1821
    0

    위험에 처한 이항복을 구한 조상신 이제현

    위험에 처한 이항복을 구한 조상신 이제현이항복이 태어난 지 1년이 되기 전 어느 날이었다. 유모가 우물 가까이 가서 그를 땅 위에 놓아두고는 앉아서...

    Ava
    조회 1385
    0

    종교 떠나 제사 잘 모시면 후세에 은덕 [1]

    종교 떠나 제사 잘 모시면 후세에 은덕서구식 사고방식이 자리를 잡으면서 제사나 차례를 지내는 사람들이 줄고 있다. 바쁘고 번거롭다는 이유도 크...

    khan
    조회 1551
    0

    손녀 앞길 막는 비명횡사한 할아버지의 원혼

    [김상회 풍경소리]손녀 앞길 막는 비명횡사한 할아버지 원혼 김상회 역학연구원장 2년 전쯤에 일인데 어머니가 스물 중반에 딸의 사주를 갖고 상담을 ...

    nature
    조회 1939
    0

    조상의 음덕은 과연 후손에게 영향을 미치는가?

    SBS <백만불 미스터리> 52회(2004년 5월 31일 저녁 7시 5분 방영)조상의 묘자리는 후손에게 정말 영향을 미치는 것일까? 자손을 번창시키는 명당 터는 ...

    nature
    조회 2014
    0

    과학과 영의 세계

    구명시식은 영혼 문제를 다루는 불교의식의 하나이지만 현대의 초심리학이나 유전공학 등 과학적인 설명으로도 충분히 설득력을 가지고 있다. 초심리...

    nature
    조회 1569
    0

    3代째 내려온 이소룡 집안의 불행

    1973년 33세의 나이로 요절한 전설적인 액션스타 이소룡(Bruce Lee)! 그가 세상을 떠난 지 벌써 30여 년이 지났지만 그의 사망원인은 여전히 미스터리로 남...

    nature
    조회 2346
    0

    [거침없이 하이킥] 제삿밥 훔쳐먹은 식신 준하에게 조상님 거침없는 로킥 날렸다

    제삿밥 훔쳐먹은 식신 준하에게 조상님 거침없는 로킥 날렸다 31일 방송된 MBC 일일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에서 실업자 준하가 늘 운이 없던 이유...

    nature
    조회 1600
    0